메타버스 칼럼

메타버스란? - 메타버스가 무엇인지 함께 알아보자.

컨텐츠 정보

본문

 안녕하세요. 메타몽입니다. 최근 뉴스에 연일 등장하는 단어가 바로 메타버스라는 단어입니다.

메타버스라고 하면 우리는 막연히 가상현실의 일부를 얘기하는구나 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오늘은 '메타버스란 과연 무엇인가?' 라는 주제로 여러분들의 궁금증을 풀어드리기 위해서 이렇게 글을 썼습니다.



메타버스 단어먼저 살펴보자 

 메타버스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메타버스라는 단어먼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메타버스는

초월을 의미하는 'meta'라는 단어와 우주를 의마하는  'universe'라는 단어가 합쳐져서 metaverse라는 단어가 되었습니다.


메타버스를 한 마디로 정의하자면? 

 뭐든 한 마디로 정의하는 것이 가장 어렵다고 할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를 한 마디로 정의하자면 현실과 이어진 가상세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현실세계에 살고 있으며, 가상세계는 현실과는 다른 가상세계라고 구분지어서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나 메타버스는 현실과 이어진 가상세계

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령 예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코로나 이후 우리는 '재택근무'라는 문화가 생겼습니다. 물론 코로나 이전에도 재택근무라는 개념은 있었습니다.

진짜 재택근무 다운 재택근무는 코로나 이후에 생기고 자리를 잡았다고 할 수 있죠. 우리는 사무실에 출근을 해서 컴퓨터 앞에서 일을 합니다.

메타버스를 재택근무에 적용을 시킨다면, '과연 우리는 이렇게 재택근무를 자연스럽게 하고 있는데 과연 내 본체가 항상 사무실에 출근을 해서 꼭 일을 해야할

필요가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해 볼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안에 사무실을 구현 시켜서 그 안에 부장님도 있고 과장님도 있고 메타버스 안에서

컴퓨터를 두드리면서 일을 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회의도 진행할 수 있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미 메타버스의 개념은 이 전 부터 있었다.  

 위에서 재택근무로 예를 들었습니다. 메타버스의 개념은 이전에도 희미하게 우리의 삶속에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줌을 통한 화상회의,

3D 모델링을 적용한 모델하우스 등이 그렇습니다. 이 전부터 약한 의미의 메타버스라는 개념은 존재했지만, 코로나 이후에 본격적으로 사람에게

'아 이제 내 본체가 움직일 필요가 없이 현실과 이어진 가상에서도 일상의 대부분을 누릴 수 있구나' 라고 문화적, 개념적으로 메타버스라는 개념이 

자리잡기 시작한 것이죠


지금은 초창기의 메타버스 

 거대한 메타버스의 플렛폼 안에서 나의 본체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가상의 나는 동물의 형태를 할 수도 있고 괴물의 형태로 만들수도 있습니다.

아이돌처럼 멋진 외모를 가질 수도 있죠. 그 보다는 메타버스 안에서 내가 얼마나 컨텐츠를 창출할 것이며 또한 그 안에서 나의 '역할'을 얼마나

잘 수행하냐가 더 중요한 것입니다. 

 

 최근에는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습니다. 우리가 카페에 갔을 때 마스크 안에 숨겨진 바리스타의 외모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사람의 커피가 얼마나 맛있으며, 얼마나 친절하게 나에게 커피를 주는지가 더 중요합니다. '본질'을 보게 된 것이죠. 

메타버스가 구현된다면 가상현실이 현실의 '본질'을 관통하게 됩니다. 메타버스 안의 누군가가 일을 잘하는지, 노래를 잘하는지, 말을

재밌게 하는지를 보게 되는 것이지 그의 외모는 중요하지 않게 됩니다. 



메타버스가 구현된다면 장점은? 

 메타버스가 구현된다면 많은 장점을 기대할 수 있게 됩니다.


1. 비효율이 없어집니다.

2. 내가, 즉 본체가 이동할 일이 줄어듭니다. 이를 잘 활용하면 더 많은 시간을 누릴 수 있게 됩니다.

3. 경제, 문화, 사회적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이 구현됩니다.



결론은? 

 가장 어려운 부분이 결론이라고 생각합니다.

초창기 드론이 이 세상에 모습을 선보였을 때, 사람들은 드론이 모든것을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배송, 교통수단, 촬영, 전쟁무기, 심부름, 구난 등 모든 분야에서 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죠.

그러나 현재는 드론이 모든 것을 해결해 준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저 필요한 곳에 쓰일 뿐이죠.

 3D프린터, VR기기 역시 처음에는 모든 것을 해결해 주리라 생각했지만 현재는 거품이 꺼졌고 꼭 필요한 사람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메타버스 역시 마찬가지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위의 거품이 꺼진 점과 다른 점은 메타버스는 하나의 거대한 플렛폼 아니 다른 차원의 세계가 생성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미 줌, 제페토, 로블록스 등 수많은 사람들이 직접적/간접적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플렛폼이기 때문에 점점 더 이용이 가속화가 되고 있죠. 카카오톡을 모두가 쓰면 나만 쓰지 않을 수 없는 것 처럼 말이죠.


 지금 메타버스 코리아와 함께 거품이 아닌 진짜라고 할 수 있는 메타버스의 세계에 올라타 보는 것은 어떨까요? 플렛폼을 먼저 선점하고

이를 자유롭게 다룰 수 있다면 당신에게 커다란 부를 가져다 줄 수 있지 않을까요?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9-20 03:32:22 메타버스 최신뉴스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5

최근글


새댓글


공지글


포인트랭킹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