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칼럼

(칼럼) 메타버스와 부캐의 결합

컨텐츠 정보

본문

초세계와 메타버스의 결합


메타버스 하면 많이 언급되는 키워드가 있다. 바로 '부캐' 이다. 부캐가 무엇일까?

  • 부캐 : 메인캐릭터가 아닌 서브캐릭터. 즉 본캐와는 다른 별도의 자신의 두번째 캐릭터


이렇게 메타버스 부캐가 함꼐 언급되는 이유는 바로 메타버스 세상속의 캐릭터는 나 자신의 부캐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19로 현실속의 본캐 만남이 뜸해진 부캐가 활동할 수 있는 메타버스 공간은 점점 커져만 갔다. 몇 가지 예를 살펴보도록 하자.



8927b41ab6e923170c70037ad0fcb035_1643706297_312.png
 

 

위의 사진은 바로 부캐로 활동을 해서 대박이 난  연예인들의 모습이다. 지금은 다양한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서 일반인들까지 부캐 전성시대가 열리게 되었다. 그 이유는 시공간의 제약에서 벗어나게 되고 언제 어디서나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제페토 라이브


8927b41ab6e923170c70037ad0fcb035_1643706588_6473.png


제페토는 원래 아바타 꾸미기 서비스였다. 우리가 생각했던 것 보다 출시된지 꽤 오래된 게임으로 2018년 8월에 출시되었다. 이 후 코로나가 터지게 되면서 자신을 표현하는 아바타로 사람들과 만나서 놀고 소통할 수 있는 메타버스 앱으로 인기를 끌게 되었고 현재는 전세계 2억 5천만명의 사람들이 즐기고 있는 게임이다. 제페토 안에서 아바타 역시 나의 부캐이다. 따라서 부캐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수도 있고 많은 사람들은 그 부캐의 모습에 끌려서 라이브 방송을 듣곤 한다.


두 가지 아이덴티티

원래 인간은 두 가지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하나는 사회 속에서 존재하는 공적인 '나' 이고, 다른 하나는 사적인 '나' 이다. 이 두 가지의 아이덴티티가 균형을 이뤄야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다. 메타버스가 있기 전의 인간은 공적인 '나'를 더 중요시 여기는 경향이 있고 사회속에서 그 보상을 받으면서 사적인 '나' 의 결핍을 상쇄시켜 왔다.


그러나 메타버스 세계가 본격화 되면서 사적인 '나' 역시 자유롭게 표출할 수 있는 시대가 오게 되었다. 이제까지는 메타버스가 급 부상하게 된 이유를 주로 기술적인 측면에서 들여다 봤지만 이번에는 사회, 문화적인 측면에서 인간은 원래 사적인 '나'를 표출하려고 하며 사람들은 이에 열광해 왔다는 시각에서 메타버스에 대해서 접근해 보았다. 


지금까지 나온 대표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이프랜드, 제페토, 로블록스 등 수 많은 플랫폼이 존재하는데 부캐인 나를 표현할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 역시 계속 출시하게 될 것이다. 이는 인간의 기본적인 욕망이기 때문이다. 나의 부캐를 표현할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이 무엇인지 다양하게 즐겨보고 제일 잘 맞는 플랫폼을 통해서 부캐의 모습으로 다른사람과 소통해 보는 것은 어떨까?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새댓글


공지글


포인트랭킹


알림 0